독일 국기프랑스 국기 독일, 프랑스 Germany, France 폐막작

보더라인: 경계에서 Borderline

왕 라미레즈 컴퍼니 Compagnie Wang Ramirez

보더라인: 경계에서 Borderline
  • 예술감독 및 안무 왕헌지(왕현정) Honji Wang,
    세바스티앙 라미레즈 Sébastien Ramirez
  • 일시 2019.10.18.(금) 20:00
    2019.10.19.(토) 14:00
  • 공연장소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가격 R 60,000 S 40,000 A 20,000
  • 초연 2013. 프랑스 페르피냥
  •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 소요시간 70분

르 몽드(Le Monde), 뉴욕타임즈(The New York Times)의 극찬!
자유롭지만 절제된, 중력을 거스르는 움직임의 새로운 힙합 서사시

작품소개

왕헌지(왕현정)와 세바스티앙 라미레즈의 작업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작품으로, 무대 위의 신체적 힘과 보이스오버(voice-over)로 송출되는 여러 이야기들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영역을 환기시킨다.
무용 테크닉과 조종 기술 간의 상호작용하는 방식은 오늘날 민주주의 사회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 간의 관계를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특히, 특유의 우아함과 아크로바틱의 정점을 치닫는 시각적 요소들이 인상적으로 어울려 무대가 공간적 한계를 넘어서는 것을 목격할 수 있다.

안무의도

그리스 비극에서 ‘데우스 엑스 마키나(Deus Ex Machina)’로 잘 알려진 무대 장치는 시간을 초월하는 무중력 상태로 인도한다. 조종하는 자와 상호 교류하는 신체는 ‘무게(weight)의 게임’, 균형과 자유의 대상이 된다. 케이블에 연결된 5명의 무용수들은 모든 형태의 춤과 그 중 힙합이 추구하는 자유의 열망을 내비친다. 힙합이라는 장르 안에서 무용수들은 다채로운 기교의 발놀림과 중력을 거스르는 새로운 퍼포먼스를 통해 관객들을 마주한다.
무용수들의 움직임과 의상은 인간에 내재된 욕망과 고뇌, 그리고 그리스와 한국의 전통을 반영한 이미지들을 상기시킨다. 또한 자유에 대한 열망과 인간의 몸을 땅 위에 가두려는 폭력 사이에, 새로운 움직임을 고안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공동안무
왕헌지(왕현정)Honji Wang 공동안무
왕헌지(왕현정)
Honji Wang

왕헌지(왕현정)는 전공 분야를 발레에서 힙합으로 전향한 특이한 이력을 보유한다. 힙합, 현대무용, 스트리트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혼합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세계 유수 공연단에 게스트 아티스트로 초청되었다. 세계적인 영국 안무가 아크람 캄, 연대 플라멩코의 신성으로 손꼽히는 로시오 몰리나와 협업하였으며, 뉴욕시티 발레단 수석무용수 사라 먼스와 듀엣 무대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세바스티앙 라미레즈 Sébastien Ramirez 공동안무
세바스티앙 라미레즈
Sébastien Ramirez

전 세계적인 명성을 누리고 있는 무용수 겸 안무가이자 예술감독인 세바스티앙 라미레즈는 공중작업의 활용과 안무를 위한 장비 개발을 위주로 작업한다. 무용단 창단 이래, 공간과 안무의 새로운 비전을 개발하며 힙합 댄스를 폭넓고 새로운 방법으로 관객들에게 소개해왔다.
라미레즈는 뉴욕에서 진행된 마돈나의 리벨 하트 투어 창작단계에 참여하여 안무를 담당했다. 세계적인 안무가 겸 무용수인 아크람 칸의 솔로 대표작 <데시(DESH)> 창작에는 플로어(floor) 동작 개인 트레이너로 참여했다.

공동제작

프랑스|페르피냥 국립극장 라르시펠(창작 레지던시 형식) L’Archipel, scène nationale de Perpignan (in the frame of a creation residency)
파리 테아트르 드 라 빌 Théâtre de la Ville, Paris
파리 파르크 드 라 빌레트 Parc de La Villette, Paris
어번 댄스 아티스트 사업(프랑스 재단 – 파르크 드 라 빌레트, Caisse des Dépôts와 Acsé의 후원)
Initiatives d’Artistes en Danses Urbaines (Fondation de France – Parc de la Villette with the support of Caisse des Dépôts and Acsé)
스페인|메르캇 데 레스 플로스(바르셀로나 그라네르의 창작 레지던시 형식) Mercat de les Flors Barcelone (in the frame of creation residencies at Graner)
Act'art – 센에마른 의회conseil général Act’art – Conseil général de Seine-et-Marne
크레테유 및 발드마른 국립안무센터/컴퍼니 케피그 Centre Chorégraphique National de Créteil et du Val￾de-Marne / Company Käfig
독일|하노버 탄츠테아터 인터내셔널 TANZtheater INTERNATIONAL, Hannover

제작진

예술감독 및 안무 Artistic direction and choreography | 왕헌지(왕현정) Honji Wang, 세바스티앙 라미레즈 Sébastien Ramirez
출연 Cast | 루이스 베커 Louis Becker, 테오필 벤수잔 Théophile Bensusan, 요한나 파예 Johanna Faye, 카이 게크 Kai Gaedtke, 세바스티앙 라미레즈 Sébastien Ramirez, 왕헌지(왕현정) Honji Wang
조종장치 개발 Rigging Development | 제이슨 오틀레 Jason Oettlé, 카이 게크 Kai Gaedtke
작곡 Composition | 라크리모보이 LACRYMOBOY (크리스토프 아이셀레 Christophe Isselee 참여, 왕중원 Chung-Won Wang, 앙리 라미레즈 Henri Ramirez 목소리 참여)
조명 디자인 Costume design | 시릴 물롱 Cyril Mulon
드라마트루기 협업 Dramaturgical collaboration | 캐서린 움던스톡 Catherine Umbdenstock
무대 디자인 Set design | 폴 바우어 Paul Bauer
의상 Costume realization | 안나 라미레즈 Anna Ramirez
초연 제작(2013) Creation Producer in 2013 | 더크 코렐 Dirk Korell
총괄 제작 Executive production | 왕 라미레즈 컴퍼니, 클래쉬 66 Company Wang Ramirez, Clash66
기획 Company Management | 마농 마르틴 Manon Martin
홍보 Communication | 클라우디아 타누스 Claudia Tanus
운영 Administration | 코린느 아덴 Corinne Aden
투어 기획 Tour Coordination | 미렐리아 오자노 Mirélia Auzanneau
기술 총괄 Technical Management | 시릴 물롱 Cyril Mulon

왕 라미레즈 컴퍼니 Wang Ramirez Compagnie

왕 라미레즈 컴퍼니를 창단한 왕헌지(왕현정)와 세바스티앙 라미레즈는 기량, 시적 표현, 유머, 정체성 고민을 관통하는 새로운 언어를 찾기 위한 탐색을 계속한다. 세계 각국의 관객으로부터 찬사를 받은 이 컴퍼니는 프랑스 테아트르 드 라 빌(Théâtre de la Ville), 라 빌레트(La Villette), 샤이요 국립극장(Théâtre National de Chaillot), 런던 새들러즈 웰즈(Sadler’s Wells), 뉴욕 아폴로 극장등 세계적인 극장과 페스티벌에 초청되며 활발히 활동 하고 있으며, 뉴욕타임즈, 르봉드를 비롯 세계 유수 언론들로부터 호평 받고 있다.

  • 공연사진 1/14
  • 공연사진 2/14
  • 공연사진 3/14
  • 공연사진 4/14
  • 공연사진 5/14
  • 공연사진 6/14
  • 공연사진 7/14
  • 공연사진 8/14
  • 공연사진 9/14
하이라이트 동영상
  • “현대무용의 혁명이 일어나고 있다. 그리고 세바스티앙 라미레즈와 헌지 왕과 같은 무용수들이 그 최전선에 있다.”
    - 인디펜던트
L’Indépendant
  • “관람하기 멋진 작품이라고 부르는 것은 충분치 않다. <보더라인: 경계에서>는 힙합 특유의 강점대로 스스로를 활짝 열어 보인다.”
    - 르 몽드 Le Monde